용종(폴립)이란 장내의 상피세포에서 발생되어 장관내로 튀어올라온 조그만 혹 덩어리를 말하며 대장을 침범하는 가장 흔한 병중의 하나로 성인의 15%에서 존재합니다. 용종은 유경성(줄기를 가진 경우)과 무경성(편평한것)으로 구분되며 아직 정확한 발생원인은 알려져 있지 않으며 용종은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양성 혹이지만 그대로 오래 방치해두면 점점 자라나서 나쁜 성질의 세포(암)로 변화해 나갈 수 있고, 또 용종이 많은 경우는 대장암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발견시에는반드시 제거해 줘야 합니다.

용종으로 인해서 나타나는 증상은 거의 없으며, 대장내시경을 통하여 제일 잘 발견되고 또 내시경을 통해서만이 올가미나 포셉으로 제거 할 수 있기 때문에 내시경 검사가 가장 중요하며 일단 용종이 발견되면 또 다른 곳에 있는지를 잘 살펴야 하고 용종이 발견되어 제거한 후에는 수개월 간격으로 다시 검사하여 재발이나 또다른 용종이 생겼는지 검사가 필요합니다.

일단 용종이 발견되면 작은 것은 보통 포셉으로 내시경을 통해 뜯어내며 크기가 큰 용종은 올가미를 걸어서 전기레이저를 이용해 끊어냅니다. 일단 내시경을 통해 용종이 잘라지면 꺼내서 조직검사를 위해 보내집니다. 이 조직검사는 해부병리 전문의들의 자세한 세포검사 판독이 끝나면 결과가 오는데 총 1주일 정도 걸립니다.

작은 용종제거는 입원이 필요치 않고 시행되지만 큰 용종제거는 장 천공이나 출혈같은 합병증이 있을 수 있기 때문에 보통 수술동의서를 작성하고 시행되며 하루정도의 입원이 필요할 수 있습니다.

전자 대장내시경 사진

전자 대장내시경 사진

전자 대장내시경 사진

전자 대장내시경 사진

전자 대장내시경 사진

전자 대장내시경 사진

전자 대장내시경 사진

전자 대장내시경 사진
직장암 및 대장암맨위로
식생활이 서구화되면서 최근에 직장암 및 결장암이 많이 발생하고 있으며 50대에 최고의 빈도를 보이고, 요즘은 40대나 30대에서도 꽤 증가하는 추세입니다. 대장암의 원인은 수없이 많으니 생략하기로 하며

진단방법은 단연코 전자대장내시경 검사입니다.

대장암은 주로 직장과 S결장에 많이 생기는데 이 부분은 항문에 가까운 쪽이며 대장암의 70-80%를 차지하기 때문에 전자S결장검사는 매년 해보시는 것이 좋습니다.

초기 대장암은 별증세가 없으며 대부분이 건강검진 차원에서 검사시 발견되는 경우가 대부분이고 또 용종이 오래되어서 암으로 변한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그러나 배변장애나 만성변비, 체중감소, 식욕감퇴 등의 증상이 포함되어 발견된 경우는 대장암이 많이 커져서 장내경이 좁아져 거의 막힌상태로 발견됩니다. 이런 경우의 암들은 대부분 많이 진행되어 버린 상태이죠. 그러니 증상이 있을때까지 기다려서 검사를 받지 마시고 정기적으로 미리 검사를 해주시는 것이 암의 조기발견 차원에서 중요합니다.

만약, 내시경을 통해서 암이 의심되는 조직이 보이면 포셉을 이용하여 내시경을 보면서 조직을 채취하고 이 조직을 해부병리 검사실로 보내서 암세포 검사를 하여 확진을 하게 됩니다.
2009 BESTHANG.CO.KR All rights reserved.